킨텍스,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방지 위해 4단계 방역절차 실시
킨텍스,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방지 위해 4단계 방역절차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킨텍스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4단계 방역조치를 실시하는 가운데, 출입구를 통과하는 방문객들의 모습.사진=킨텍스
킨텍스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4단계 방역조치를 실시하는 가운데, 출입구를 통과하는 방문객들의 모습.사진=킨텍스

킨텍스는 최근 집단감염 사태로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 3단계 방역절차를 4단계로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킨텍스는 4일부터 열리는 ‘더 골프쇼’, ‘한국국제낚시박람회’, ‘국제아웃도어캠핑앤레포츠 페스티벌‘을 앞두고 주최측과 함께 4단계에 걸친 출입통제를 시행한다. 건물 출입구, 등록데스크, 전시홀 출입구, 전시홀 내부 등에 대한 조치다.

우선 출입구에선 유증상자 출입 제한을 위해 1.5m 거리두기 바닥 유지선을 부착하고, 소독매트 및 손소독제 설치로 출입자의 1차 소독을 강화한다. 마스크 미착용자는 전시장 출입이 제한된다.

열화상 카메라, 안면인식 체온계를 설치해 유증상자 발생 시 출입을 제지하고, 상시 대기 중인 구급차를 이용해 인근 선별진료소(백병원)으로 이송한다.

관람객 출입정보 관리를 위한 QR코드 출입관리 시스템 및 정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도 도입된다. 10일 이전에는 킨텍스 QR코드 출입관리 시스템을, 이후에는 정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사용한다.

등록데스크에선 현장등록 최소화를 위해 참관객 대상 사전등록 유도를 강화하고, 참관객 밀집을 방지하기 위해 1.5m 거리두기 바닥 유지선 부착과 함께 차단봉이 설치된다. 등록작성대는 전년 대비 1.5배 이상 추가 설치된다.

전시홀 출입구에는 2차 열화상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이용해 체온 측정을 실시하고, 비닐장갑 착용에 대한 2차 확인을 실시한다.

입장대기줄은 로비 바닥에 1.5m 간격으로 유지선을 표시하고, 로비에는 주요 동선에 안내용 배너 및 안내요원을 배치한다. 또 발열자 발생 시 즉각 조치를 위해 전시홀 출입구에 간호인력을 추가 배치한다.

전시홀 내부에는 상시 순찰자를 배치해 마스크 및 비닐장갑 착용을 의무화 할 예정이다. 전시회 참가업체 근무자 및 카페테리아 직원은 안면 전체를 커버하는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게 된다.

전시홀 내 부스 간격은 4m 이상 이격하고 일방통행 유도를 통해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한다.

상담회장, 카페테리아는 아크릴 차단막이 별도로 설치되고 출구에는 착용한 비닐장갑 폐기를 위한 쓰레기통도 비치된다.

킨텍스는 4단계 조치와 함께 외부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하루 1회 전시장 내외부 특별방역 및 소독작업을 진행한다.

또 킨텍스 자체인력을 활용해 전시장 입구 및 화장실, 흡연부스, 에스컬레이터, 로비 의자 등 관람객 출입이 많은 주요구역 및 관람객의 손이 닿는 곳에 일반방역 작업을 실시한다.

실내공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평소 30%로 유지하던 외부공기 유입률을 100%로 최대한 높여 내부공조를 시행하는 등 깨끗한 실내공기를 유지한다.

킨텍스는 해외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전시회의 해외 바이어 참가가 제한되는 점을 고려해 화상상담장비 일체를 주최 측에 지원, 참가 업체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상담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킨텍스 관계자는 “국내 최대전시장인 킨텍스에서 열리는 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지자체(보건소) 및 주최 측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하고 방역시스템을 강화함으로써 수도권 코로나19 전파를 적극 방지하고 감염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