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가 7시간 여행가방에 가둔 9살 초등생 끝내 사망
계모가 7시간 여행가방에 가둔 9살 초등생 끝내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의붓어머니가 지난 3일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의붓어머니가 지난 3일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이 결국 숨을 거뒀다.

4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천안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9)군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사망했다. 지난 1일 여행 가방 안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지 이틀만이다.

사인은 다장기부전증으로 인한 심폐정지로 추정됐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병원 이송 전까지 7시간 동안 가방에 갇혀 있었다. A군이 갇혀 있던 가방은 여행용으로, 가로 44㎝·세로 60㎝ 크기였다.

의붓어머니 B(43)씨는 병원 이송 당일 정오께 A군을 가로 50㎝·세로 70㎝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가 A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더 작은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

가방 속에 A군을 두고 3시간가량 외출까지 했다.

B씨는 "게임기를 고장 내고도 거짓말해 훈육 차원에서 그런 것"이라는 주장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이 숨짐에 따라 전날 구속한 B씨의 혐의를 아동학대중상해에서 '아동학대치사'로 바꿔 적용할 방침이다.

A군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도 의뢰했다.

친부가 B씨의 학대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