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면 과감히 조치”
유은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면 과감히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 같은 위급한 상황에 학교, 교육청, 보건당국과 교육부가 긴밀히 논의하면서 과감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충북의 한 고등학교를 찾아 등교 수업 상황을 점검한 뒤 학생ㆍ교사와 함께 진행한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새 학기가 늦게 시작했고 원격 수업에 적응했어야 할 뿐 아니라 등교 이후 마스크를 써야 하는 등 예전 같은 생활을 하지 못해 우리 학생들을 보면 참 많이 안타깝고 미안하다”면서 “그래도 온라인 원격수업, 등교 학교생활 모두 대체로 학생들이 잘 적응하는 것처럼 보여 참 대견하다”고 격려했다.

다만 코로나19 우려가 여전해도 등교 수업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위기 앞에서 멈추지 않고 대한민국 교육이 새로운 길을 찾아가고 있다”며 “학교 수업, 학급 운영, 학교생활 모든 것에서 변화가 생기겠지만 변화를 안정적인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교육부와 교육청이 함께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학생, 교직원 진단 검사 수를 늘리고 빠르게 결과가 나올 수 있게 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이어지고 가을 2차 대유행 가능성도 있어 정부 전 부처가 협력하면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