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제25회 환경의 날 기념 '의왕 기후위기 비상행동’ 선언
의왕시 제25회 환경의 날 기념 '의왕 기후위기 비상행동’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와 의왕시의회, 의왕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비롯한 27개 시민단체는 4일 의왕시청 앞에서 ‘의왕시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공식 선언했다.

제25회 환경의 날을 기념해 열린 선언식에는 김상돈 의왕시장과 윤미근 시의회의장, 시의원, 이풍호 의왕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 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선언문은 ‘하나뿐인 우리의 지구가 불타고 있으며 풍요와 편리성을 추구해 온 우리 모두의 공동책임임을 통감하고 미래세대가 계속 사용할 수 있는 지구를 물려주기 위하여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선언한다’는 내용의 선언 취지가 담겼다.

또 ‘친환경 지역 먹거리와 지역 생산물을 애용하고 에너지 전환, 사회적 경제를 적극 추진하며 지구온도 상승 한계선 1.5℃도를 넘기지 않도록 공동협의의 마당을 운영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비상행동에 참여한 의왕시와 27개 시민단체는 “기후변화로 인한 시민피해 예방을 위해 비상행동을 선언하며 행복한 의왕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이번 ‘기후위기 비상행동 선언’은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탄소 제로 사회로 대전환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동의 일환으로 정부의 그린 뉴딜사업 등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더욱 책임감 있게 추진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앞으로 10년이 중요하다. 녹색환경을 지키는 노력과 탄소 제로 정책, 친환경 교통과 운송수단 확보 등 사회구조 전반에 걸친 변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날 선언을 계기로 시는 올해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 수립’에 착수하고 의왕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세워 더욱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기후위기 대응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의왕시는 다양한 기후위기 대응사업 추진을 위해 공공건축물 온실가스 감축시스템 설치, 햇빛발전소 설치지원, 전기자동차 보급 등 다양한 온실가스 저감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시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대기측정망 확충, 취약계층을 위한 IOT 기반 실내공기질 상시측정 모니터링, 기후변화 대응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김상돈 시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의왕=임진흥기자
사진 의왕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