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헌 광주시장 우기 대비 한발 빠른 현장행정 추진 눈길
신동헌 광주시장 우기 대비 한발 빠른 현장행정 추진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지난 2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우기 대비 재난 취약지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신 시장은 다가올 장마철에 대비, 하천을 비롯한 배수펌프장, 대형공사장, 도시개발사업지, 산지전용 허가지 등지를 집중 점검했다.

첫째 날인 지난 2일에는 오포읍 소재 씀메산골천 소하천 정비사업 현장을 비롯해 역동지구 방류 설치공사, 경안동 그린누리길 조성사업, 송정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 등을 점검했다.

둘째 날인 4일에는 초월읍 소재 대쌍령1지구 주택건설 사업을 비롯해 지월리 옹벽붕괴 현장, 건업리 산지전용 허가지 현장 등 재난취약지를 차례로 돌며 재해위험 요인과 시설물 관리실태, 배수처리 기능 확보 상황, 집중호우 시 수방대책 등을 집중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특히, 광주시는 올해 ‘인명 피해 제로의 해’로 선언하고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난 예ㆍ경보시설 74곳 일제점검, 인명피해 우려지역 31곳 시설물 일제정비, 배수펌프장 15곳 일제 점검, 하천변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출입금지 경고판 정비 등을 이미 완료하는 등 선제적 재난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신 시장은 “기상이변 등으로 최근 예측하지 못한 기상 상황에 따른 재해발생 빈도수가 늘고 있다”며 “선제적 상황대처를 통해 시민의 재산과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