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편리한 버스노선이 곧 편리한 대중교통이다
[사설] 편리한 버스노선이 곧 편리한 대중교통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하는 계곡ㆍ하천 되살리기가 있다. 엄청난 예산을 쓰지 않았다. 요란한 정책적 변화도 없었다. 그저 계곡ㆍ하천을 뒤졌고 불법을 찾아냈다. 많은 도민이 관심과 박수를 보냈다. 왜였겠나. 생활 속 고질적 민원이었기 때문이다. 할 수 있지만 하지 않았던 적폐 일소였기 때문이다. 대중교통 혁명도 그렇게 가야 한다.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부터 고쳐야 한다. 도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야 한다. 그래야, 또 박수를 받을 것이다.

경기도가 ‘자가용보다 편리한 대중교통’ 시대를 선언했다. 4가지 실천 전략을 정리해 밝혔다. 공공성 강화, 교통복지 서비스 제공, 선제ㆍ체계적 광역교통대책 수립,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 등이다. 이를 위해 경기교통공사가 연내 출범한다. 31개 시ㆍ군 교통체계와 인프라를 통합 관리하는 조직이다. 교통수단의 발달과 생활권의 광역화로 현대 대중교통의 범위는 시군 단위를 넘어섰다. 적절한 기구 창설이다. 기대가 크다.

특히 철도 교통을 강조했다. 동ㆍ북부 교통 취약 해소를 위해 6개 철도사업의 적기 개통을 지원한다고 했다. 3기 신도시의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철도 교통 확충도 목표로 잡았다. 제2순환 고속도로 등 지역 간 고속도로 네트워크 구축, 광역 급행 철도 적기 개통도 추진키로 했다. 여기에 교통 복지 차원의 지원안도 있다. 만 13~23세 청소년에게 교통비 일부를 지역 화폐로 지급한다고 했다. 교통 약자를 위한 시설도 늘리기로 했다.

대부분 지역민의 숙원 사업이다. 적절한 선택이라고 보여진다. 다만, 균형이라는 측면에서의 아쉬움은 있다. 대중교통의 출발은 연계성이다. ‘내 집 앞에서 목적지까지’의 교통수단 연결이다. 자가용보다 불편한 것도 이 부분이다. 이걸 해결해야 ‘자가용보다 편리한 대중교통’이다. 불합리한 버스 노선이 산적해 있다. 인접 시ㆍ군간 노선이 두부 잘리듯 단절돼 있다. 어느 시군 소속 버스도 없는 사각지대도 천지다. 이걸 바꿔야 한다.

시ㆍ군에서 ‘잘 돼 있다’고 말할지 모른다. 대개 거짓말이다. 노선 선택의 최우선 가치는 ‘대중’이 아니다. 버스 회사들의 ‘수익’이다. 이 사익적 가치에 휘둘린다. 모두는 아니어도 상당수가 그렇다. 이제 이를 한데 묶어 해결할 기구를 만든다는 것이다. 경기교통공사가 나서 시ㆍ군 교통 체계를 통합 관리한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기대는 벌써 실효적 버스 행정에 모아진다. 노선 현실화하고, 사각지대도 없어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성공한 혁명이 되길 바란다. 철도ㆍGTX 노선이 넉넉하게 깔리길 바란다. 버스라는 아주 기본적 행정의 개혁도 똑같이 비중 있게 다뤄지길 바란다. 철도 개혁은 십수년 걸린다. 버스 개혁은 몇 달이면 된다. 철도 개혁은 수천억원이 든다. 버스 개혁은 의지만으로 가능하다. 철도 개혁은 중앙 부처와 협의해야 한다. 버스 개혁은 경기도의 결단으로 족하다. 모처럼 시작하는 경기도의 대중교통 혁명, 그 작지만 의미 있는 시작이 버스 행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