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한경대 통합 반대 대책위 10만명 서명 돌입 추진, 시민 통합 찬성론도 제기
안성 한경대 통합 반대 대책위 10만명 서명 돌입 추진, 시민 통합 찬성론도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소재 한경대와 평택 소재 한국복지대가 대학 통합을 위해 MOU를 체결하고 설명회(본보 4일자 8면)를 한 가운데 안성지역 범시민 반대 대책위가 임원을 구성하고 통합 반대를 위한 10만 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할 전망이다.

한경대-복지대 통합 반대 대책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종규)는 5일 이같이 밝히고 오는 9일 한경대 측의 공식적인 입장을 확인한 후 단체 행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추진위는 한경대가 안성시에 제안하는 내용을 파악한 후 10일께 안성시장과 추진위가 함께 자리해 문제점을 논의할 방침이다.

추진위에는 현재 단체 행동 즉시 각 단체별로 ‘대학통합 반대’ 문구가 삽입된 현수막을 제작해 관내 15개 읍ㆍ면ㆍ동에 게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반대 대책위는 여성단체와 새마을지회, 재향군인회, 맛길 번영회 등 25개 사회단체가 대학통합 반대를 위해 참여했다.

이런 가운데 대학 통합을 둘러싼 안성시민들의 찬성론도 제기되면서 파장이 확산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찬성 시민들은 그동안 안성시 행정과 정치권에서 한경대 학생들의 교통망 조성과 정주여건 등에 나서지 못했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폐교된 백성초교를 한경대를 위해 활용 방안을 모색했어야 함에도 불구, 야구장으로 조성한 것은 안성시의 문제가 컸다는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결국, 대학 통합이라는 큰 틀에서 한경대가 가진 인적ㆍ물적 자원을 활용한 경기도 거점 유일의 국립대로 발전시키지 못했다는 책임론에 있다.

시민 K씨(62)는 “대학 통합의 결정은 안성시민들의 문제도 있으며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현실에 맞지 않다”며 “무엇이 지역에 이득이고 실익인지 판단해 부족한 점은 서로 보완해 가는 상생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경대는 오는 2025년 기존 4천341명의 편제 정원이 17.5% 늘어난 5천101명으로 760명이 증가하고 세입 또한, 29.6% 증가한 855억 7천400만 원에 64억 3천만 원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성=박석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