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어린이집 원아·어머니 코로나19 추가 확진…"보육교사 접촉 추정"
용인서 어린이집 원아·어머니 코로나19 추가 확진…"보육교사 접촉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기흥구 영덕동 흥덕마을 동원로얄듀크 10단지에 사는 A군(2세ㆍ용인 81번 환자)과 어머니 B씨(32세ㆍ용인 82번 환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A군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수원동부교회 신도인 30대 여성 보육교사(수원 58번 환자)가 다니는 기흥구 어린이집 원생이다. 이 보육교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서울 구로구 38번 환자)와 접촉해 지난달 29일 확진된 50대 여성(수원 57번 환자)의 딸로, 29일 검사를 받고 30일 확진됐다.

앞서 해당 어린이집에서는 5일에도 2살 남아(용인 78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달 29일부터 콧물 등 의심 증세를 보여 같은 날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지난 5일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5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인후통 등 증세가 있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용인시는 역학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동선, 접촉자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