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안부 운동 훼손 안 된다…후원금 투명성 강화”
문 대통령 “위안부 운동 훼손 안 된다…후원금 투명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위안부 운동 30년 역사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고 여성 인권과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었다”며 “인류 보편의 가치를 지키려는 숭고한 뜻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자칫 위안부 운동의 대의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위안부 단체 문제를 처음 제기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서는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가 없는 위안부 운동을 생각할 수 없다. 위안부 할머니들은 참혹했던 삶을 증언하고, 위안부 운동을 이끌어 오신 것만으로도 누구의 인정도 필요 없이 스스로 존엄하다”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30년간 줄기차게 피해자와 활동가, 시민들이 함께 연대하고 힘을 모은 결과 위안부 운동은 세계사적 인권 운동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결코, 부정하거나 폄훼할 수 없는 역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시키시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며 “피해자 할머니 존엄과 명예까지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위안부 운동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피해자들의 상처는 온전히 치유되지 못했고 진정한 사과와 화해에 이르지 못했다. 역사적 진실이 숨김없이 밝혀지고 기록되어 자라나는 세대와 후손들에게 역사적 기록으로 새겨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기부금 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기부금 또는 후원금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며 “자신이 낸 기부금이나 후원금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면 국민들의 성의가 바르게 쓰이게 되고 기부 문화도 성숙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