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현장 고민 나누는 <고민 빨래방> 19일 라이브로…뮤지엄 휴관은 지속
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현장 고민 나누는 <고민 빨래방> 19일 라이브로…뮤지엄 휴관은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교육 현장 관계자들의 고민을 나누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이 열린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오는 19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고민빨래방>을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연다.

경기문화재단은 올해 문화예술교육 공모지원사업 진행 중 코로나19로 문화예술교육 단체들의 집체형 대면교육 운영이 어려워진 것을 고려해 교육콘텐츠 개발과 연구 개발 사업으로 전환하면서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교육단체들의 위기를 역량강화로 발돋움하는 도약의 기회로 삼고자 <고민빨래방>을 마련했다.

오는 19일에 라이브로 진행되는 첫 번째 시간 ‘고민빨래하기’ 1부에서는 ‘문화예술교육 철학’과 ‘비대면의 한계와 느슨한 대면을 지속할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코로나19가 촉발한 현 상황을 다양하게 이야기 나누고, 새롭게 도래하는 시대에 문화예술교육 활동가와 예술교육단체들의 생존법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2부는 라이브 방송 중에 올라온 실시간 댓글과 질문을 온라인 화상회의시스템(zoom)과 연결해 문화예술교육전문가ㆍ컨설턴트와 소통하는 비대면 라이브 방송으로 꾸려진다.

오는 26일에 열리는 두 번째 라이브 방송에서는 ‘예술교육프로그램 실행 전 현장 체크리스트 : 정책과 현장읽기’, ‘예술교육의 새로운 장소성’과 ‘학교 밖 예술교육의 돌파구’에 대한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이번 라이브 방송을 위해 경기문화재단은 사전 면담 등을 진행했다. ‘2020년 지역문화예술교육 기반구축 공모지원사업’에 선정된 83개 단체의 개별 고민을 7인의 전문컨설턴트가 일대일 화상면담과 사전설문지를 통해 청취하는 과정을 거쳤다. 라이브 방송은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고민빨래방>을 찾으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문화예술교육 단체가 가진 가장 최근의 고민과 현장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계속 나오면서 경기문화재단 소속 뮤지엄 등의 운영 중단이 연장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시행 중인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이로써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경기상상캠퍼스, 경기창작센터,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 등이 휴관을 이어나간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