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냉전체제 하의 경기도 미래를 조명한 '경기도의 6ㆍ25'
경기문화재단, 냉전체제 하의 경기도 미래를 조명한 '경기도의 6ㆍ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피난민 행렬, 판문점
왼쪽부터 피난민 행렬, 판문점

경기도는 6ㆍ25의 과거이자 현재이기도 하다. 당시 전쟁에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받았고, 휴전 이후에도 전쟁의 후유증을 몸소 겪고 있다. 네 번에 걸쳐 공산군과 유엔군이 번갈아 지역에 진주하는 상황을 겪고, 유엔군의 인천상륙작전과 공산군의 춘계공세 등 주요 공방전이 경기도를 중심으로 전개됐다.

현재 경기도에서 민통선 북방지역은 전체 면적의 3.9%이고 군사시설보호구역은 18.9%, 개발제한구역은 12.9%에 달한다. 경기도 면적의 35.7%가 정전체제에 의해 민간인 출입이 금지되거나 개발이 제한되는 땅으로 남았다. 이는 경기도의 북부와 남부가 불균형하게 발전하는 원인이 됐다. 접경지 도민들의 생활여건 개선과 함께 경기도가 풀어야 할 난제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살아가야 했던 평범한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직접적인 피해자로서, 또 전쟁의 상처를 극복해 나가야 할 당사자로서 전쟁의 시대를 살았다.

경기문화재단이 6ㆍ25 전쟁 70주년을 맞이해 경기도의 6ㆍ25를 다룬 단행본을 처음으로 발간했다.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경기그레이트 북스 #24책>으로 펴낸 <경기도의 6ㆍ25>다.

책은 중앙의 관점에서 벗어나 경기도의 관점에서 분석하고 평가한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책의 집필은 6ㆍ25전쟁 연구자인 김선호, 박동찬, 양영조 박사가 맡았다. 6ㆍ25전쟁이 주로 길을 따라 전개된 점을 감안해 경기도의 남북도로인 1번과 3번 국도, 동서도로인 6번 국도를 중심으로 전쟁의 전개과정을 서술했다. 전쟁 속에서 경기도민의 삶과 사회변동, ‘정전체제’ 하에서의 경기도 사회변화와 그 미래에 대해서도 조명한다.

책은 ‘정전체제’ 하에서 경기도의 실정과 숙제를 밀도 있게 다뤄 단순한 전쟁사를 넘어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재단은 DMZ를 경기도의 상징 브랜드로 만들고자 힘쓰고 있다. 이런 노력에 발맞춰 경기학센터는 훗날 우리나라 역사에서 독특한 위상을 차지할 경기북부의 접경문화를 기록, 조사, 연구하는 작업을 꾸준히 펼쳐나갈 계획”이라며 “군사시설도 우리만의 미래자산이기에 이를 보존,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책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의 ‘경기도메모리’에서 원문서비스 된다. 다음 달부터 인터넷 서점에서 살 수 있다. 값 1만5천원.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