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베냉서 한국인 선원 5명 피랍…외교부, 비상대책반 구성
아프리카 베냉서 한국인 선원 5명 피랍…외교부, 비상대책반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치 괴한들 아직 요구 조건 밝히지 않아…피랍 한국인들 간부급 선원
아프리카 현지에서 선원 피랍된 파노피 프런티어호. 연합뉴스
아프리카 현지에서 선원 피랍된 파노피 프런티어호. 연합뉴스

서부 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한국인 선원 5명이 24일(현지시간) 무장 괴한에 피랍됐다.

25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40분께(현지시간·한국시간 25일 0시40분) 베냉 코토누 항구로부터 약 111km 떨어진 해상에서 참치잡이 조업 중이던 994t급 '파노피 프런티어'호가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해당 어선에는 3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지만, 괴한들은 스피드보트를 타고 접근해 한국 선원 5명과 가나 국적 선원 1명 등 6명만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괴한들의 정확한 신원이나 소재는 파악되지 않았으며, 한국인 선원들의 안전 여부도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아직 이렇다할 요구 조건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랍된 한국인 선원들은 간부급 선원으로 선장(61세), 기관장(56세), 1항사(50세), 1기사(50세), 갑판장(56세) 등으로 선원송출회사 측은 파악하고 있다. 선원 가족과 접촉을 시도하고 있지만 연락이 쉽지 않은 상태다.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공관에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주재국 관계당국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