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자가격리 어기고 주점 등 방문한 카자흐스탄인 고발 예정
안산시 자가격리 어기고 주점 등 방문한 카자흐스탄인 고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30일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은 물론 강원도 등을 다닌 단원구에 거주하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 A씨(안산 33번 확진자)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산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뒤 지난 27일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경기도 의료원 수원병원에 입원, 치료받고 있었다.

현재 외국에서 입국하면 자가격리 상태에 들어간 뒤 3일 이내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데도 이 여성은 자가격리수칙을 어기고 입국 첫날밤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 단원구 유흥주점을 돌아다닌 것으로 안산시의 동선 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어 지난 26일 밤에는 강원도 일대를 방문한 뒤 다음날 새벽에 귀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여성은 자신의 동선 노출을 피하기 위해 주간에는 집에 머물다 야간 외출 시에는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나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안산시는 이에 따라 이 여성이 다녀간 주점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무리하고 접촉자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안산시는 이 여성이 자가격리 중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함께 어울린 같은 국적 주민 등에 대해서도 조사,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가격리수칙 위반 사실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도 통보하고 차후 강제출국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