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6개 기관과 中企 특례보증 이차보전 협약
[광주시] 6개 기관과 中企 특례보증 이차보전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6개 기관과 중소기업 특례보증 이차(利差)보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기업경영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월 20일 시청 시장실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ㆍIBK기업은행ㆍ우리은행ㆍ신한은행ㆍNH농협은행ㆍKEB하나은행 등 6개 기관과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이번 협약으로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관내 중소기업이 협약은행에서 이차보전 신청 시 대출금리 중 기본 2%p ~ 최대 2.5%p의 이자를 지원받아 저리로 자금을 이용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5일 사업 공고 이후 가능하며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및 소규모 제조기업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기업체이다. 이차보전 기간은 1년이며 대출 금액은 10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이다.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번 중소기업 지원이 관내 중소기업의 경영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내 업체의 애로사항을 적극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글_한상훈기자 사진_광주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