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식중독 피해 학부모들, 비상대책위 구성…원인규명 등 주력
안산 식중독 피해 학부모들, 비상대책위 구성…원인규명 등 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A유치원 집단식중독 피해 학부모들이 30일 비상대책위를 꾸리고 원인규명과 재발 방지대책 등을 위한 활동에 나섰다.

비상대책위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햄버거병) 피해 원아 학부모를 포함해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집단식중독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또 7월1일 오후 3시 상록구 해양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안산시, 경기도교육청 등 관계기관 관계자와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상록갑) 등 7명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안현미 비대위원장은 “간담회에선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원인, 이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앞으로 정부는 어떤 대책을 해줄 수 있는지 등을 들어볼 생각”이라며 “이번 사고는 비단 우리 유치원만의 문제가 아닌만큼 같은 문제가 또 생기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 방안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이 유치원에서 식중독 증상을 보인 인원은 116명(원생 112명, 원생 가족 4명)에 이르고, 이 중 58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명의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의심 환자 중 4명은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