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대규모 집회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대규모 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에 반대하는 시민집회에서 시민들이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민집회가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열렸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대책위) 주관으로 열린 이날 집회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시민사회단체장, 시민 등 1천여명이 참여해 한 목소리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에 반대했다.

이승봉 대책위 공동위원장은 “광명 한복판에 차량기지가 들어오면 우리 자녀들에게 물려줘야 할 환경과 성장 잠재력이 처참히 밟힌다”며 “광명 시민 한 뜻으로 차량기지를 막아내자”고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도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가 받아야 하는 정당성과 당위성이 떨어진다”며 “31만 광명 시민의 일관된 요구를 무시한 채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이전을 강행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차량기지 논란의 시발점은 구로구 민원 해소이며, 구로구 민원 해소를 위해 광명시가 일방적인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게 대책위 입장이다. 또한, 애초 이전 핵심 조건이었던 보금자리지구 개발이 지난 2014년 9월 해제되면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역시 백지화됐어야 하는데도 국토부는 일방적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는 것이다.

▲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시민들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피켓을 들고 집회를 벌이고 있다. 광명시 제공
▲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시민들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피켓을 들고 집회를 벌이고 있다. 광명시 제공

특히 광명시는 수차례에 걸쳐 국토부에 낸 의견서를 통해 구로차량기지 이전의 전제조건이었던 보금자리지구 지정이 해제된 만큼 구로차량기지 이전도 소멸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광명의 허파인 도덕산과 구름산 산림축 훼손, 노온정수장 오염 등도 우려된다는 게 광명시의 입장이었다.

박철희 공동대책위 집행위원장은 “광명시의 반대에도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 관련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지난해 3월11일~4월19일 공람·공고를 진행하는 등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국토부를 제외한 관계 부처 누구도 차량기지 이전을 원하지 않는다”며 “구로구민 민원 해소를 위해선 현 위치에서 지하화가 마땅하다. 구로구 민원을 왜 광명까지 연장하려 하느냐”고 말했다.

한편 관계기관 협의를 마친 국토부는 조만간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협의를 거쳐 기본계획 고시와 실시설계에 들어가 오는 2027년까지 이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결의대회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이 반대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결의대회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이 반대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