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코로나 방역 ‘성공스토리’] 국내 첫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체계화…획기적 ‘코로나 대응책’ 세계 이목집중
[고양시, 코로나 방역 ‘성공스토리’] 국내 첫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체계화…획기적 ‘코로나 대응책’ 세계 이목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신속·효율·안전을 바탕으로 한 획기적인 코로나19 대응체계로 국내·외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뿐만 아니라, 107만 고양시민을 위한 중·장기적 안전대책 마련과 선제적 대응에 올인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바탕에는 민·관의 신속한 협력체계 구축, 그리고 고양시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력이 있었다. 세계가 주목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 ‘고양 안심카(Car) 선별진료소’가 국내 최초로 탄생한 배경이다.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 방역과 퇴치를 위해 머리를 맞댄 가운데, 한때 코로나19 최전선에 서 있던 고양시가 어떻게 위기를 극복했는지 조명해 본다.

신속한 체계 구축… 효율 극대화

고양시는 지난 1월26일 전국 자치단체 중 가장 먼저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국내 세 번째이자 고양시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다.

곧 위기가 기회였다. ‘3번 환자’가 고양시에서 발생함에 따라 시의 신속한 대응 체계 구축의 시발점이 됐다. 이를 시작으로 고양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 커질 때마다 선제적인 대응체계 구축 및 실행에 나섰다.

이슈와 시기에 적절한 대응책을 찾아 민·관·군 협력과 지원을 적극 유도했다.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후 이틀 뒤인 1월28일 명지병원, 일산병원, 백병원, 동국대병원 국립암센터 등 관내 6개 대형병원과 민·관 협의체를 구축, 실질적이고 전문적인 대응책을 모색했다. 이와 동시에 감염 취약계층인 어린이, 노인에 대한 예방조치에 돌입하는 한편, 마스크 등 감염 예방 물품 확보에 뛰어들었다.

안전하고 실속 있는 고양시 ‘드라이브 스루’ 농산물 판매장

논의부터 실행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높인 것이 고양시가 성공한 비결이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아이디어 개진부터 운영 개시까지 불과 4일 만에 이뤄낸 성과였다. 덕양구 주교 제1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지난 2월 중순께 대구 신천지발 코로나19 확산이 일면서 탄생했다. 각 병원의 선별진료소 포화 상태가 예상되자, 기존 방식으론 무리가 있다는 생각에 획기적인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BBC·CNN 등이 주목한 고양시 특화 선별진료소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차를 탄 채로 문진, 검진, 검체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다. 보건소 직원이 접수를 하고, 의사가 환자의 상태를 검진한다. 이어 검사가 필요한 사람에 대해선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한다. 이 방식은 기존 선별진료소에서 최대 2시간까지 소요되던 시간을 10분까지 획기적으로 단축한 것은 물론, 안전까지 잡아냈다.

시는 이곳을 몽골텐트 방식의 개방공간으로 꾸려 소독, 환기 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이곳을 만드는 데 투입된 비용은 1천500만 원 정도. 경기도의 음압기 탑재형 컨테이너 선별진료소 1곳당 8억7천900만 원이 투입된 것과 비교하면 ‘가성비’ 차이가 확연했다.

전국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시스템을 체계화해 시도한 만큼 국내·외의 관심도 높았다. 미국·독일·프랑스·이란·카자흐스탄 등에서 CNN·NYPOST·NBC·ABC·AFP 등 굵직한 외신이 다녀갔다.

이재준 시장은 “107만 고양시민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더불어 한발 앞선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정책들로, 빠른 시일 내 코로나19를 반드시 극복해낼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글_유제원·김민서기자 사진_고양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