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학교 안 감염 의심에도…교육부 “등교수업 전면 중단 고려 안 해”
코로나19 학교 안 감염 의심에도…교육부 “등교수업 전면 중단 고려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수업 시작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 교내 감염 의심 사례가 나왔으나 교육부는 전면적인 등교수업 중단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일 “현재로선 등교수업 전면 중단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대전지역 상황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대전 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1명(대전 115번 확진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하루 뒤에는 같은 반 학생 1명(120번 확진자)과 같은 학교ㆍ학년이면서 다른 반인 학생 1명(121번 확진자)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만일 학교 내에서 감염됐다면 이는 5월20일 순차적 등교 수업 시작 후 첫 교내 2차 감염 사례가 된다.

다만 교육부는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또 다른 교육부 관계자 역시 “(교내 감염으로 판명된다고 하더라도) 등교수업 중단과 관련한 사항은 우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거리두기 단계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의 거리두기가 등교수업 중단 조치를 포함한 3단계로 상향 조정되지 않는 이상 전국적인 등교 중단 조처에 나서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교육부는 전국적인 학교 내 밀집도 강화 조치도 아직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