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 법무부 인천준법지원센터에 마스크 기부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 법무부 인천준법지원센터에 마스크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가 기부한 마스크 앞에서 농협 및 법무부 인천준법지원센터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준법지원센터 제공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는 법무부 인천준법지원센터(인천보호관찰소)에 마스크 1만장(500만원 상당)을 기증했다고 6일 밝혔다.

농협 인천본부는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하고 있음에도 보호관찰 대상자 중 다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마스크를 사지 못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부를 준비했다.

농협 인천본부가 ‘모두가 합심해 하루 빨리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취지로 마련해 기부한 마스크는 모두 가정형편이 어려운 보호관찰 대상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임동순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장은 “비록 작은 나눔이지만, 우리 지역사회에 소중히 쓰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호관찰 대상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법호 인천보호관찰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마스크를 흔쾌히 기부해주신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기부한 마스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