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인천 접경지역 폐교 4곳 미활용 상태로 방치…활용 방안 두고 골머리
인천시교육청, 인천 접경지역 폐교 4곳 미활용 상태로 방치…활용 방안 두고 골머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강화군 등 접경·도서지역 폐교 활용을 두고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역의 특성상 매각이 어렵고, 다른 시설 활용 방안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시교육청이 소유한 인천지역 폐교는 11곳으로 이 중 미활용 폐교는 5곳이다. 이들 폐교는 강화군 삼산면 삼산초 서검분교와 서도면 서도초 볼음분교, 옹진군 북도면 인천남중 북도분교 등이다. 여기에 민간업체의 무단점유로 명도 소송이 진행 중인 강화군 길상초 선택분교까지 총 5곳이 수년째 활용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모두 강화와 옹진군 등 접경·도서지역에 있다.

시교육청은 ‘폐교 관리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교육시설로 활용하거나 매각·임대하고 있지만, 접경·도서지역이라는 지리적 특성이 매각 등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2006년부터 폐교 매각을 추진해 교육재정으로 활용해왔다. 2012년 기준 54곳에 달하던 폐교 중 상당수는 매각하거나 교육시설 등으로 탈바꿈했다.

그러나 강화와 옹진 등 접경지 폐교 5곳은 매각이나 임대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시교육청이 난정초교를 강원도 철원에 있는 국경선평화학교처럼 평화학교로 신설하겠다는 것 이외에 나머지 학교는 앞으로의 활용 계획도 전무하다.

경북과 전남 등 다른 자치단체가 강화와 옹진군처럼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의 폐교 건물과 부지를 활용해 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 경북 고위군은 산성면 화본리에 있는 산성중을 리모델링해 50~70년대 물품을 전시한 추억의 박물관을 운영하고 있다. 울산 울주군은 2013년 폐교한 이천분교(상북면)를 총 35억원에 매입한 뒤 영남알프스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고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인천도 지역 특성을 반영한 폐교 활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서정호 인천시의원(민·연수2)은 “매각도 좋지만 다른 지역처럼 지역 특성을 반영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 다양한 고민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실질적으로 미활용 상태인 폐교는 4곳으로 봐야 하는데 모두 강화군”이라며 “다른 곳은 사회복지시설이나 교육용시설로 쓰이고 있지만 이들 폐교는 아직 계획이 없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