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중학생이 초등학생 집단 폭행…경찰 수사 나서
인천서 중학생이 초등학생 집단 폭행…경찰 수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중학생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는 초등학생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6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초등학교 6학년생 A양(12)은 지난 2일 오후 9시 25분께 “오늘 알고 지내는 언니 등 중학생 5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알고 지내던 중학교 1학년생 B양(13)에게 불려 나간 뒤 인천시 부평구 한 주차장에서 동급생인 C양(12)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 조사 과정에서 B양 등에게 조건 만남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가해자로 지목받은 무리는 C양을 포함한 남녀 중학생 5명이다. A양 등 피해 초등생 2명은 얼굴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양 등 피해 학생을 불러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가해자로 지목 받은 학생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