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에 쉬는 날이 어디 있나요”…비번 날에도 인명 구한 경기도 소방관 4명 표창
“생명에 쉬는 날이 어디 있나요”…비번 날에도 인명 구한 경기도 소방관 4명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윤성현, 이동훈, 이상수, 허남길
왼쪽부터 윤성현, 이동훈, 이상수, 허남길

쉬는 날에도 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한 경기도 소방관들이 소방청장 표청의 영예를 안았다. 주인공은 광주소방서 허남길 소방령, 이동훈 소방위, 윤성현 소방교, 부천소방서 이상수 소방교 총 4명이다.

소방청은 이들 4명을 비롯한 전국 현장활동 유공 소방공무원 24명을 선정해 소방청장 표창을 수여했다고 7일 밝혔다.

광주소방서 허남길 현장대응단장과 이동훈 소방위, 운성현 소방교는 지난 5월27일 야간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중 앞서가던 차량이 전봇대와 충돌하는 교통사고를 목격한 뒤 즉시 차에서 내려 차량 운전석에 끼어있던 노인을 안전하게 구조해냈다. 사고 당시 쓰러진 전봇대 고압선에서 전기 스파크가 사방으로 튀어 이들의 발빠른 대응이 아니었다면 화재 및 감전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부천소방서 이상수 소방교는 지난 1월 퇴근 후 자녀 진료차 병원을 방문했다가 심정지 상태의 환자를 발견,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목숨을 구했다.

표창 대상은 올해 상반기 중 휴무일에도 각종 재난현장에서 인명구조와 화재진압 활동을 펼쳐 소방의 위상을 드높인 자이다.

한편 소방청은 작년 9월부터 휴무일 중 현장 활동을 한 소방관을 표창하고 있다. 이번까지 모두 37명이 표창을 받았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