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1천299명…정부, 오는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
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1천299명…정부, 오는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른 가운데 정부가 오는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7일 경기도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천299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일 대비 11명 늘어난 수치다.

이날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됐다. 이로써 원당성당 관련 확진자는 교인 4명과 가족 2명 등 총 6명으로 늘었으며 고양시는 성당에 폐쇄조치를 내렸다.

평택시에서는 이날 주한미군기지 소속 미군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파주에서는 키르기스스탄에서 지난달 25일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 1명이 이날 확진자로 분류됐다. 앞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던 성남시 탄천초등학교의 학생 및 교직원 204명은 전수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생산량이 증가해 수급이 안정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공적 공급을 오는 12일부터 폐지한다고 밝혔다. 공적 마스크 제도가 중단되고 시장공급체계로 전환되는 것이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마스크 생산량이 증가해 6월 첫주부터 일주일에 약 1억장 이상의 마스크가 생산되고 있다”며 “생산이 확대되면서 안정적인 수급상황을 보이는 중”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