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초등학생 집단폭행한 중학생 5명 중 2명 폭행 혐의 인정…조건만남 강요는 부인
경찰, 초등학생 집단폭행한 중학생 5명 중 2명 폭행 혐의 인정…조건만남 강요는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을 집단 폭행한 의혹을 받는 중학생들 중 일부가 경찰 조사에서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조건만남을 요구했다는 피해 학생측 주장은 부인하면서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7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초등학생 2명을 폭행한 중학생 A양(13)과 B양(13)을 소환해 조사했다.

A양 등은 지난 2일 오후 9시께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 주차장에서 초등학생 C양(12)과 D양(12)을 집단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피해자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5명 중 자신들을 포함한 3명이 C양 등을 때렸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나머지 2명은 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조건만남을 강요했다는 피해자 측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가해 학생과 피해 학생들은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친해진 사이로 전해진다. 앞서 C양 등은 중학생 5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피해 사실을 직접 신고했다. C양과 D양 등은 부평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중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을 추가로 조사한 뒤 이들에게 다른 혐의를 적용할 지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의 주장이 엇갈려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A양 등의 혐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