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예술계 비상하자! 경기아트센터 <2020 REBOOTING> 11~12일 공연
공연 예술계 비상하자! 경기아트센터 <2020 REBOOTING> 11~12일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 REBOOTING' 사진 거리두기원형좌석존

경기아트센터는 ‘2020 REBOOTING’을 오는 11~12일 이틀간 센터 야외공연장과 수원사에서 연다. ‘2020 REBOOTING’은 경기아트센터를 포함해 멈춰 있던 공연예술계가 다시 기지개를 켜고, 시작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멈춰버린 공연 예술계의 재도약을 알리고, K-방역의 공연 모범사례를 주도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공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하고, 관객들의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해 거리두기 원형좌석제와 전자입장명부(KI-Pass)를 도입한다. 공연이 진행되는 광장의 객석에는 펜스가 설치돼 예매 내역이 확인된 관객만 입장할 수 있다. 예매는 온라인을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으며, 현장예매는 공연 1시간 전부터 진행한다. 예매 내역이 확인된 관객은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을 확인한 후 일행당 1개의 원형좌석존을 받는다. 일행의 기준은 성인 최대 3명이며 아이 동반 가족은 최대 4명이다. 원형좌석존은 지름 2m의 플라스틱 관으로 제작했으며, 각 좌석 사이 2m의 간격을 두어 약 120개의 자리를 만들어 관객을 맞는다.

프로젝트 첫날인 11일 메인공연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다. 1부에서는 인디팝 밴드 ‘더치트랩’의 공연을 시작으로 ‘조선마술사’의 마술 공연이 진행된다. 2부에서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Do-시나위’가 무대에 오른다.

둘째 날인 12일 오후 4시30분부터 열리는 스페셜스테이지는 수원사 마당에서 열린다. ‘김정민명창’팀의 국악 무대로 시작해 ‘앙상블아토’의 클래식 공연 시리즈, ‘전통타악연구소예술단’의 힘찬 타악 연주로 마무리된다. 이어 오후 7시30분으로 예정된 메인스테이지 공연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앞 야외광장으로 다시 돌아와 ‘성해빈&은희’, ‘Youngmo’의 무대에 이어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은 “‘2020 REBOOTING’ 프로젝트가 코로나19로 잠시 멈춤을 택했던 공연예술계의 힘찬 재도약을 알리고, 경기도민에게 안전한 관람환경과 문화예술 향유 기회 제공의 확대로 이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 2020 REBOOTING 사진 2
▲ '2020 REBOOTING'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