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절도에 무면허 운전까지…10대들의 목숨 건 ‘일탈’
차량 절도에 무면허 운전까지…10대들의 목숨 건 ‘일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수원에 사는 A군(19)은 지난 4일 코란도 차량을 훔쳐 시동을 걸었다. 당연히 면허는 없었다. 자신을 쫓는 경찰을 뒤로한 채 5㎞를 내달린 A군은 인도의 연석을 들이받고 타이어가 펑크난 상황 속에서도 위험천만한 ‘도주극’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다른 차량과 충돌하면서 차량은 전복됐고, 아찔했던 상황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은 최근 한 달간 5대의 차량을 훔친 것도 모자라 이를 대포차로 팔아넘기려 한 정황까지 포착됐다.

#2. 앞선 4월 용인에서는 B군(14)과 동갑내기 2명이 사고를 저질렀다. 이들은 광주에서 시동이 걸린 K5 차량에 올라타 용인까지 40여㎞를 달렸다. 절도 차량을 수배하던 경찰을 피해 3㎞를 더 달아나던 이들은 결국 다른 차량과 전봇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멈춰 섰다. B군과 친구 1명은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고, 나머지 1명은 도주했다가 이튿날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붙잡혔다. 무면허 운전은 명백한 범죄 행위지만, 이들은 처벌을 받지 않았다. 형사 책임을 지지 않는 ‘촉법소년’이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수원, 용인, 광주, 고양 등 경기지역에서 차량 절도 및 무면허 운전 등 간 큰 10대들의 일탈이 잇따르면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8일 경찰청은 지난해 무면허 운전으로 사망한 163명 중 18명(11%)이 10대가 몰았던 차량에 숨졌다고 밝혔다. 같은 해 10대들의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부상자는 1천16명으로, 전체 7천445명 중 16%를 차지했다.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각각 10명 중 1명꼴로 애초에 운전대를 잡으면 안 되는 미성년자들에 의해 피해를 본 셈이다.

또 대검찰청 범죄 통계를 살펴보면 무면허 운전으로 적발된 성인은 2016년 6만4천330명에서 2017년 4만4천444명, 2018년 2만2천408명으로, 매년 뚜렷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미성년자의 무면허 운전은 같은 기간 2천806명(4.2%)에서 4천364명(8.9%), 3천234명(12.6%)으로 별다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오히려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꾸준히 늘고 있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사춘기 아이들은 반달리즘(vandalism, 반사회적 심리) 성향을 보이며 흥분 추구적이고 과시적 욕구를 쉽게 드러낸다”며 “학교 밖 청소년을 고려해 학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차원에서 실질적인 준법의식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1회성에 그치는 보여주기식 교육이 아니라 교육효과에 대한 평가와 보완을 수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