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새벽 마라톤 뛰던 참가자 3명,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
이천 새벽 마라톤 뛰던 참가자 3명,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가장자리를 달리던 마라톤대회 참가자 3명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9일 새벽 3시30분께 이천시 신둔면 편도 2차로 도로에서 A씨(30)가 몰던 쏘나타 승용차에 B씨(61) 등 3명이 치였다.

온몸을 크게 다친 B씨 등 3명은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에 숨졌다.

이들은 부산 태종대에서 파주시 임진각까지 달리는 ‘2020 대한민국 종단537㎞ 울트라 마라톤대회’ 참가자로 알려졌다.

지난 5일 새벽 6시 부산 태종대를 출발한 이들은 일정대로라면 오는 10일 오후 1시까지는 임진각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B씨 등은 이날 구간 곳곳에 설치된 ‘체크포인트’에서 안전장비 등을 점검하는 등 휴식을 취하고 다시 달리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고를 당했다.

사고는 체크포인트 지점에서 불과 500∼600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마라톤대회 진행요원이 이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B씨 등은 각자 등에 짧은 막대 모양의 ‘시선 유도봉’을 장착한 채로 도로 가장자리에서 나란히 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승용차는 뒤에서 이들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당시 해당 지점을 지나던 마라톤 참가자는 이들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A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수준(0.08%)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 등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사고가 난 마라톤대회 주최·주관 기관인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연맹)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사고대책본부를 꾸렸다고 밝혔다.

연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뿐”이라며 “경찰이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만큼 연맹도 사고 수습을 위해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맹은 지난 2000년부터 격년으로 대한민국 종단 537㎞ 대회를 열고 있다. 올해 참가자는 70여명으로 알려졌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