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 인천, 인천지역 화장품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
한국무역협회 인천, 인천지역 화장품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가, 인천지역 화장품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하기 위한 베트남 바어와의 화상상담회를 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가, 인천지역 화장품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하기 위한 베트남 바어와의 화상상담회를 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소비재 및 화장품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무역협회는 베트남 화상상담회를 통해 베트남 현지 바이어 32개사와 국내기업 10개사간 총 55건의 미팅을 만들었다.

특히 베트남 바이어들은 마스크 팩부터 클렌저, 줄기세포크림까지 다양한 종류의 화장품을 취급하는 인천의 화장품제조사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국내기업도 무역협회가 제공한 바이어 매칭 서비스 및 통역서비스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베트남 바이어들로부터 샘플 구매 요청을 받은 다수의 기업들은 바로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견적 및 거래 조건에 대한 상담을 진행한 기업들도 향후 수출거래에 대한 가능성을 높였다.

박귀현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장은 “베트남은 인천의 3대 수출국으로 그 가능성이 무한하다"라며 "온라인 툴을 활용한 시장 개척 지원방안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