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지속적 성추행"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지속적 성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경찰에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시장 공관에서는 박 시장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으며, 그가 여직원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실종 전날(8일)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한 차림으로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외출하기 직전인 오전 10시40분께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로 공지했다. 박 시장은 원래 이날 오후 4시40분께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이후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내용으로 112에 신고를 접수했다.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서울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며 오후 9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연락 또한 두절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박 시장이 여직원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실종 전날인 8일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접수 내용은 지난 2017년부터 박 시장 비서로 일하던 A씨가 성추행을 당해왔다는 내용으로, A씨는 박 시장이 신체 접촉 외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신체 사진을 여러 차례 보내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A씨는 본인 외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지만 박 시장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조사 이후 참고인들을 더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박 시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박 시장이 자신의 피소 사실을 알아차렸는지 피소와 실종 간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피소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