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 설치...문 대통령 직접 주재
'한국판 뉴딜'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 설치...문 대통령 직접 주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주도의 대규모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이른바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해 범정부적인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가동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새로 발족돼 가동된다”고 이같이 밝혔다. 범정부적으로 운영되는 전략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월 1~2회 직접 주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했던 것처럼,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 1~2회 직접 주재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중요 사항을 신속히 결정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협업 형태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도 신설된다.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시흥을)이 공동으로 맡는다. 추진본부는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의 두 축으로 운영된다.

강 대변인은 “관계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각각 맡은 역할을 수행하다가 추진본부체계 안에서 당·정 협업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가 주재할 관계장관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참여한다.

조정식 의장이 이끄는 민주당 K-뉴딜위는 현 체계대로 추진본부에 참여하게 된다. K-뉴딜위는 현재 이광재 의원이 디지털뉴딜 분과위원장, 김성환 의원이 그린뉴딜 분과위원장, 한정애 의원이 안전망 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다.

추진본부에는 한국판 뉴딜을 정부측이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을 가동하게 된다.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이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이 운영된다.

안건에 따라 물론 다른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전문가도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이달 안에 가동할 계획이다.

전략회의 발족에 앞서 14일 열리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들을 밝히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추진본부장을 맡을 홍 부총리와 조 정책위의장이 대표사업과 기대효과, 제도개선 과제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보고대회에는 민주당에선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정부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해 관련 수석·보좌관 등 당·정·청 인사들이 참석한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