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약사업 38% 완료·62% 정상 추진…시민평가단이 직접 검증
고양시 공약사업 38% 완료·62% 정상 추진…시민평가단이 직접 검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 민선 7기 공약사업이 38% 완료됐고, 62% 정상추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니페스토 특강에 참여한 시민참여단 모습. 고양시 제공

고양시는 민선7기 공약사업 88건 중 38%(33건)가 완료됐고, 62%(55건)은 정상 추진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고양시 공약사업 시민평가단이 지난 9일과 13일 상반기 회의를 통해 직접 평가한 결과다.

현재까지 완료된 사업은 33건이다. 지난해까지 28건이 완료됐고 올해는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하는 민관협치 추진 ▲주민참여예산제 확대 및 내실화 추진 ▲방과후 마을학교, 온종일 돌봄학교 ▲파리기후협약 준수 환경정책 수립 ▲마을 유휴공간 쌈지공원 조성 등 5개 공약이 완료됐다.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의 이행도 기준에 따라 청년창업지원센터 설립, 나무권리선언 등 2건은 ‘완료’, 고양페이 도입과 자전거 안심보험 가입 및 공공산후조리 서비스 지원 확대 등 31건은 ‘이행 후 계속’ 공약으로 평가했다.

공약시민평가단은 시민이 직접 이행여부를 평가해야 한다는 기치로 민선7기 처음 도입됐다.

고양시는 공개모집을 통해 시민평가단을 정식으로 구성했다. 매년 상ㆍ하반기 회의를 열어 평가단이 공약 계획수립은 물론 이행과정을 검증하고 있다. 공약의 이행완료 여부도 평가단이 직접 결정한다.

특히 이번 상반기에는 보다 심도 있는 평가를 위해 공약사업 추진 부서가 일부 배석하기도 했으며, 평가단이 각 부서에 직접 개선사항을 요청하기도 했다.

고양시는 이번 종합평가 결과를 담은 ‘2020년 상반기 공약 추진실적’을 이달 중 고양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하반기 평가는 오는 12월 진행한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