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 직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차단하고 민환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15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전한다"며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습니다.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며 "피해 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 2차 가해는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며 언론에서도 무분별한 보도나 시민 여러분의 비난을 중단해주실 것으로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황 대변인은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운영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운영방식이나 일정 등에 대해서는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서울시는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며 "큰 변화의 국면에서 전 직원이 심기일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 대변인은 현재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이 박원순 시장에게 해당 사안을 사전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당사자가 아니기에 언급은 적절치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