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수사한 경찰, 징계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수사한 경찰, 징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 수사 당시 부실수사 논란이 인 경찰관들이 징계를 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지난 23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성실의무 위반으로 연수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경위와 여성청소년 수사팀 전·현직 팀장 2명을 징계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중징계인 정직 처분을 받았고, 전·현직 팀장 2명은 경징계인 견책 처분을 받았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12월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남자 중학생 2명의 동급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한 의혹을 받았다.

A경위 등은 사건 발생 초기 범행 장면이 담긴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A경위는 이미 이 영상을 보고도 촬영해 놓지 않았고, 수사보고서를 쓰면서 뒤늦게 영상이 없는 사실을 알고 재촬영하려다 보존기간 만료로 촬영하지 못했다.

그는 또 피해자 측 요청에도 가해학생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다. 이후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가해자들의 휴대전화에서 피해자의 나체사진을 촬영했다 삭제한 기록을 찾았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