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홍진 선수, 마라톤 풀코스 300회 완주 화제
명홍진 선수, 마라톤 풀코스 300회 완주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홍진 수원 샛별 마라톤클럽 회장이 마라톤 풀코스 300회를 완주해 화제다.

명 회장은 26일 서울에서 열린 공원사랑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풀코스 300회를 달성했다. 명 회장은 지난 2012년 11월 스포츠서울 마라톤대회에서 첫 번째 완주를 시작으로, 2017년 4월 경기마라톤대회에서 100회, 2018년12월 대전 전마협명품송년마라톤대회에서 200회, 지난 26일 서울 한국마라톤TV공원사랑마라톤대회 300회 완주에 성공했다.

명 회장이 마라톤을 시작하게 된 것은 지난 2010년 3월. 건강검진에서 체중 100㎏(키 180㎝)에 혈압이 170/140으로 나와 걷기운동부터 시작하게 됐다. 6개월 정도 걷기운동을 하다 하체에 근력이 생겨서 뛰게 됐고, 안 쉬고 7㎞쯤 뛸 수 있을 때에는 체중이 74㎏까지 감량할 수 있게 됐다. 그러던 중 TV자막에 수원 경기마라톤대회가 있다는 것을 보고 하프코스를 신청해 완주한 후 그해 가을에는 오산독산성마라톤대회에 참가해 하프코스를 완주했다. 이후 서울 상암동 스포츠서울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생애 첫 번째 풀코스를 4시간8분으로 완주하면서 8년 만에 폴코스 300회를 완주하게 된 것이다.

명 회장은 “첫 풀코스 완주 후 국내 각종 모든 대회를 찾아다니면서 마라톤을 즐기다 보니 300회 완주를 하게 됐다”며 “앞으로 기록에 연연하지 않고, 건강을 위해 즐기면서 마라톤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