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수사받던 ‘월북 추정’ 탈북민, 지난 18일 택시 타고 강화도 접경지 이동
성폭행 수사받던 ‘월북 추정’ 탈북민, 지난 18일 택시 타고 강화도 접경지 이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20대 탈북민 김 모 씨가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27일 그가 거주한 김포 모 임대아파트 현관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강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20대 탈북민 김 모 씨가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27일 그가 거주한 김포 모 임대아파트 현관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탈북민은 이달 18일 새벽 택시를 타고 강화도 내 접경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합동조사단을 편성하고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달 18일 탈북민 김씨(24)가 택시를 타고 인천 강화도 접경지에 내린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씨는 이달 17일 지인인 탈북민 유튜버의 차량을 이용해 강화도로 이동했고, 다음 날인 18일 오전 2시20분께 택시를 이용해 강화도 내 접경지로 간 뒤 하차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가 택시에서 내린 강화도 접경지역 인근에서는 평소 사용하던 그의 가방이 발견됐다. 그는 강화도 일대에서 군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철책 밑 배수로를 통해 탈출한 후 헤엄쳐 북측으로 넘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합동조사단을 편성하고 성폭력 사건 수사 과정이나 월북 관련 제보에 적절하게 조치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1시20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경찰에 입건됐다. 이달에는 구속영장도 발부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남자친구가 사건 발생 2시간 만인 당일 오전 3시26분께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고 즉시 피해자가 있던 인천 한 병원에서 증거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고, 이달 4일 국과수로부터 피해자의 몸에서 피의자의 유전자 정보(DNA)가 검출됐다는 통보까지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했으나 DNA가 검출돼 범죄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었다”고 말했다.

김씨에게 차량을 빌려준 탈북민 유튜버는 김씨의 지인으로부터 그가 “월북하겠다는 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는 이달 18일 오후 경찰서에 찾아가 해당 사실을 알렸으나 경찰관이 무시했다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당일 4차례에 걸쳐 “아는 동생(피의자)이 차량을 빌려 간 후, 반환하지 않는다”는 112 신고를 접수했으나 월북과 관련한 내용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이후 이달 19일 오전 1시께 ‘달러를 바꿨다고 하네요. 어제 달러를 가지고 북한에 넘어가면 좋겠다면서 교동도를 갔었다네요’라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내용을 확보하고 지난 20일 김씨를 출국 금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