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지구대 앞에서 음주운전하다 순찰차 들이받아…경찰 2명 부상
부천 지구대 앞에서 음주운전하다 순찰차 들이받아…경찰 2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지구대 앞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에 있던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을 다치게 한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오정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23분께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오정경찰서 내동지구대 앞길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렉스톤 승용차를 몰다가 중앙선을 침범, 맞은편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순찰차와 충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를 당한 순찰차는 뒤에 있던 승용차 2대와 시내버스 등 3대와 잇따라 부딪쳤다.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84%로 면허 취소 수치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로 순찰차에 타고 있던 내동지구대 소속 B 경위(47)와 C 순경(25) 등 경찰관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받고 있다.

순찰차가 충격을 가한 승용차와 시내버스 운전자는 당시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