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지역아동센터서 교사가 어린이 5명 성추행...경찰 수사
경기북부 지역아동센터서 교사가 어린이 5명 성추행...경찰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의 한 지역아동센터에서 교사가 담당 어린이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강제추행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16년부터 올해 초까지 경기북부지역의 한 지역아동센터 교사로 일하면서 센터 내부나 야외활동 시 어린이 5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이 13세 미만 때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으며, 어린이 한 명이 최근 타 기관에서 상담하던 중 피해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수면위로 떠올랐다.

어린이를 상대로 진술 조사 분석을 마친 경찰은 조만간 A씨의 신변 처리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피해 어린이와 A씨 간 진술이 상반되는 부분이 있지만, A씨가 일부 내용에 대한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어리고 교육 기관 내에서 발생한 범죄라는 점 등을 봤을 때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된다”며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