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안성시지부 홀로 사는 노인 주거환경 개선에 구슬땀 흘렸다
농협안성시지부 홀로 사는 노인 주거환경 개선에 구슬땀 흘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안성시지부가 홀로 사는 노인에게 행복한 삶을 안겨주고자 주거환경 개선에 구슬땀을 흘렸다.

시지부는 31일 김상수 농협 안성시지부장, 신원권 경기지역본부 농촌지원단장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삼면 A씨 농가에서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했다.

이날 이들은 A씨 집안 방에서 곰팡이가 난 도배지와 장판을 교체하고 주방 등 가재도구를 물로 깨끗이 세척하는 데 힘을 모았다.

또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마친 후 시지부는 작은 사랑과 행복이 담긴 쌀과 화장지 등의 생필품을 A씨에 전달하고 위로했다.

김상수 농협 안성시지부장은 “농협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 농민의 불편과 아픔을 보듬는데 더욱 나서겠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