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토지주들 경기도 지분축소에 전면 반대하고 나서
3기 신도시 토지주들 경기도 지분축소에 전면 반대하고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의 공공주택지구(3기 신도시) 개발사업이 지분 확보문제로 차질을 빚는 가운데(경기일보 7월30일자 1면), 3기 신도시 토지주들이 경기도의 지분축소계획에 반대하고 나섰다.

광창마을 사수대책위는 “과천 시민은 과천시가 3기 신도시 발표 전 국토부와 협의과정에서 자족용지 확보와 적정한 지분참여 등의 조건으로 개발사업에 동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본격적인 사업을 앞두고 경기도의 과천시 지분 축소는 과천 시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경기도의 일방적인 행정을 비난했다.

이어 “과천 3기 신도시개발은 과천시 2040 프로젝트 등으로 구체화됐다. 따라서 과천시가 전체 지구계획은 물론 과천지역에 맞는 생활경제권 차원의 자족성 확보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경기도는 지분 다툼에 앞서 지역 주민 재정착을 위한 법률정비와 자족용지 적정계획 기준마련 등 3기 신도시 개발에 따른 문제점 해결에 집중해 달라”고 요구했다.

과천지구 토지주 대책위도 “조상 대대로 지켜온 땅을 강제수용 당하는 토지주의 단 하나의 위안은 토지주의 희생이 과천 발전과 번영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자부심이다. 경기도가 과천시 지분을 일방적으로 축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3기 신도시는 과천시 개발사업이지, 경기도 사업이 아니다. 과천시가 23% 지분으로 과천을 명품 도시로 개발해 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과천 공공주택지구 통합대책위도 “과천 3기 신도시 지구는 과천지역 마지막 땅으로 반드시 과천시 미래성장을 위해 개발돼야 한다. 경기도는 과천시가 3기 신도시에 바이오클러스터와 앵커기업 유치, 과천형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분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가 과천 시민과 토지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지분을 축소하면 대책위는 범시민 투쟁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