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아침] 소낙비
[시가 있는 아침] 소낙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한낮
등목할 때 아프도록 밀고 또 밀던 손
여린 꽃잎 연녹색 잎새
간지럼 참아내며 실눈 뜬 채로 씻기다

씻기는 시간은 아프지만
눈 떠보면 새로운 저 파란 꽃잎들
빗물 털어내며 윤슬 되어 춤추다

그저 다 예뻐
산봉우리 바위도 솔잎 가시덤불 풀꽃도
들에 황소 염소도 씻겨주고 씻겨준 뒤
바람처럼 지나가다

떠난 그 자리
추녀 끝에 발 도장 찍고 간
쪽빛 하늘엔 새햇살 눈부시다.

조영희
수원 문인협회‚ 문학과 비평 회원. <시인마을>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