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교통단속장비 확대 등 어린이 중심 교통정책 추진
양주시 교통단속장비 확대 등 어린이 중심 교통정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보호구역 노면

양주시가 어린이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교통정책을 추진한다.

3일 양주시에 따르면 지난 3월 민식이법 시행 이후 스쿨존 내 교통사고가 사회문제로 이슈화 되는 등 스쿨존 내 어린이 보호 등 안전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이에따라 양주시는 무인 교통단속 카메라 설치, 보행환경 개선, 주정차금지구역 지정 등 다양한 교통정책을 통해 교통약자인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교통환경을 조성키로 했다.

양주시는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내 제한속도가 시속 30㎞ 이내로 제한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무인교통단속장비, 노랑신호등, 신호기 등을 확충한다.

주원초교 등 8곳에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인성을 확보할 수 있는 노랑신호등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확대 지정된 옥빛초교에 신호기를 설치했으며, 올해 말까지 은현면 쉐마기독학교 등 12개 학교에 신호기 19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 스쿨존 내 제한속도 준수를 유도하고 과속차량 적발을 위해 지난 6월 옥정동 율정초교에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설치하는등 10월까지 효촌초교 등 5개 학교에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추가 설치한다.

어린이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표지판 126곳, 노면자착식 속도제한 표시 155곳 정비를 완료했으며 일부 지역에는 미끄럼 방지시설과 고원식 횡단보도 등 안전시설물을 추가 설치했다.

특히 초등학교 정문 앞 불법주정차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내 37개 초교의 어린이보호구역을 주정차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와 어린이보호구역 주민신고제를 시행한다.

어린이보호구역 주민신고제는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하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7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8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양주시 관계자는 “스쿨존 내 모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높은 교통안전 의식과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하다”며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가 안심하고 보행할 수 있도록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대책을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주정차금지구역 표지판
▲ 주정차금지구역 표지판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