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청년 대상 희망일자리사업
구리시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청년 대상 희망일자리사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축 및 실업률 증가에 따른 청년고용 위기극복 일환으로 추진 중인 ‘희망일자리 사업’이 청년들의 고심을 덜어주는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3일 구리시에 따르면 시는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ㆍ소상공인 회복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개선 ▲긴급 공공업무지원 ▲재해예방 ▲청년지원 ▲지자체 특성화 사업 8개 분야에서 지난 30일까지 참여자 모집을 완료했다. 모집 결과 총 1천674명이 참여했으며 신청자 중 만18~39세 청년은 493명으로 집계됐다.

선발된 청년들은 코로나19로 변화된 교육환경 대응을 위한 교육기관 생활방역, 온라인 학습 지원, IT관련 업무 지원 등의 인력으로 오는 11월까지 각 사업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청년들이 일시적인 실직으로 인한 불안감을 딛고 실전에서의 직무경험 기회를 제공해 구직을 단념하거나 장기 미취업상태가 되는 것을 방지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구리시는 그동안 청년들의 창업활성화 및 실업문제 해소를 위해 지난해부터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쇼핑몰과 연계하는 청년 온라인 창업몰인 ‘청춘시대G몰’ 창업 인큐베이팅 사업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또 청년 구직자와 사업장을 연계ㆍ지원하는 청년일자리사업, 청년구직자 면접 정장 대여사업, 청년 맞춤형 일자리 ‘청년행복알바’등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오는 10월 착공 예정인 갈매지식산업센터에 500여 개의 기업들을 유치, 우수한 청년인재들이 창의적인 신기술을 연구하고 땀 흘리는 생산ㆍ고용 혁신창업 생태계 거점 공간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19 여파로 실물경제가 침체되고 취업환경이 열악한 상황에서 청년 희망일자리 사업이 잠시나마 어려움을 극복하는 작은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형 뉴딜사업과 연계를 통한 양질의 청년고용 활성화 시책으로 청년이 살기 좋은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