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저수지 100여곳 만수위 육박… 43곳 저수량 100%, 물빼기 작업 한창
경기지역 저수지 100여곳 만수위 육박… 43곳 저수량 100%, 물빼기 작업 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부터 나흘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경기지역 저수지 수위가 급상승하면서 저수량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4일 한국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경기도 내 94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83.8%로 나타났다. 이는 평년(72.5%)과 비교해 116%, 전년(57.6%)과 비교해 145% 수준이다.

이 가운데 43곳(46%)은 저수량 100%인 만수위에 도달했으며, 11곳(12%)은 저수량 90%를 넘긴 상태에서 물빼기 작업이 한창이다.

저수량 100%를 보인 저수지는 포천 기산(116만t), 양평 대평(113만t), 화성 동방(101만t), 용인 두창(122만t), 안성 미산(182만t), 남양주 오남(243만t), 연천 백학(174만t), 포천 산정(192만t), 파주 애룡(101만t), 과천 청계(109만t) 등이다.

만수위는 수량이 일정량 이상이 됐을 때 여분의 물을 배수하려고 만든 여수로(餘水路) 상단이 기준이다.

이들 저수지는 농업용으로 평소 가뭄에 대비해 저수율에 따라 관심 단계(60~70%)부터 심각 단계(40% 미만)까지 분류해 관리해왔다. 농어촌공사 측은 만수위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농어촌공사는 24시간 비상 근무체제를 가동하며 저수지 물을 빼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집중호우 장기화로 상류 유역 유입이 지속하는 데다 자동 수문조절 장치나 수문시설 없이 수로만 갖춘 저수지도 상당수 있어 수위 조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저수지 노후화도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내 저수지 337곳 중 72%인 246곳(농어촌공사 59곳·시군 187곳)은 만든 지 50년이 넘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