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속보 4명 사상자 발생 공장건축주에 건축법 위반 고발 방침
평택시 속보 4명 사상자 발생 공장건축주에 건축법 위반 고발 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4명의 사상자를 낸 청북읍 공장 매몰사고(본보 4일자 1면)와 관련, 공작물축조 신고를 하지 않고 경사면에 옹벽을 세운 건축주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이 공장은 지난 2010년 6월 연면적 320㎡ 규모의 철골구조로 건립됐다. 건축주는 사용승인 후 지난해 3월 해당 본 공장건물 좌우에 2개 동(311㎡)의 파이프 천막구조의 가설물 건축신고를 하고 작업장을 증축했다.

전날 발생한 매몰사고는 가설 작업장 2개 동 가운데 공장건물 우측 작업장(155㎡)에서 발생했다.

공장 준공 당시 우측 야산 경사면은 자연 상태 그대로 두는 ‘사면처리’를 하게 돼 있었으나 건축주는 평택시에 공작물축조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높이 3m가량의 옹벽을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건축법상 경사면에 2m 이상의 옹벽 등 공작물을 축조할 때는 관할 지자체에 신고하게 돼 있다.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평택시 관계자는 ”건축주는 사면처리로 놔둬도 될 경사면을 보다 안전하게 하려는 생각에서 옹벽을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폭우로 인해 경사면이 무너지면서 옹벽이 붕괴해 인명피해가 발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가설건축물과 경사면 사이 거리에 대해선 현행법상 명확한 규정이 없어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오전 10시50분께 이 공장에선 매몰사고로 근로자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