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감염사례까지 나온 거짓말 학원강사, 구속기소…25일 첫 재판
7차 감염사례까지 나온 거짓말 학원강사, 구속기소…25일 첫 재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역학 조사에서 직업과 동선을 속여 방역당국의 감염 확산 차단을 방해한 혐의의 인천 학원강사를 검찰이 구속기소했다.

인천지검 형사4부(황금천 부장검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학원강사 A씨(24)를 구속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초기 역학조사에서 직업과 동선을 고의로 밝히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의 한 보습학원에서 학원강사로 일하며 확진 판정 직전까지 강의했지만 무직이라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A씨의 거짓말로 방역당국은 초기 대응에 실패했고, 전국적으로 80여명이 감염되며 7차 감염사례까지 나왔다.

A씨는 당시 경찰조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충격을 받아서 거짓말을 했고, 경황이 없어 기억이 잘 나지 않았다”며 “감염된 이들에게 죄송하다”고 진술했다.

A씨 재판은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가 맡으며, 오는 25일 첫 재판을 할 예정이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