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인천시·경제청, 캠퍼스 조성 위한 수익용 용지 제공에 협조해 달라”
인하대 “인천시·경제청, 캠퍼스 조성 위한 수익용 용지 제공에 협조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학교 송도지식산업복합단지 조성사업의 수익부지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용도변경해 일어난 논란(본보 4일자 3면)과 관련, 인하대가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에 협조를 구하고 나섰다.

인하대는 4일 설명자료를 통해 “인천의 거점대학으로서 재정적 어려움에도 1천140억원의 토지대금 중 950억원을 성실히 내는 등 송도캠퍼스 조성 의지는 확고하다”며 “이외에 캠퍼스 조성 비용도 천문학적인 금액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를 위한 수익용 용지 제공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인천경제청에 다양한 논의 시도를 통해 협조를 요청했다”며 “하지만 연세대 등 다른 대학교에 비교해 부당하게 차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하대는 지난 2012년 교내·외의 반대에도 송도 5·7 공구로부터 11-1공구로 사업부지를 변경해 달라는 시의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당시 시와 인천경제청은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조건 등을 감안해 충분한 개발이익을 낼 수 있는 용도의 수익부지(지식기반서비스용지)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토대로 인하대는 현재 일정 수준의 개발이익을 보장할 수 있는 지식기반서비스용지 등의 수익부지를 공급해달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을 추진 중인 연세대의 경우에는 인천경제청이 약 5천억원의 개발이익을 낼 수 있는 공동주택용지와 주상복합용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인하대는 “기본원칙은 같은 지번을 가진 원래 부지 및 당시 경제적 가치를 결정하게 한 동일한 용도의 주변 배후 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며 “인천경제청이 원래 용지의 용도를 일방적으로 변경한데다, 또다시 임의로 계약서에 있는 부지 위치도 바꾸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