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계속 되는 폭우에 모든 공직자 근무체계 비상 3단계로 격상
가평군 계속 되는 폭우에 모든 공직자 근무체계 비상 3단계로 격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근무체계를 비상 3단계로 격상하고 기상상황 실시간 감시와 인명·재산피해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계속되는 호우피해 예방과 최소화를 위해서다.

가평군은 이에 따라 연일 이어지는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 취약지역 예찰활동이 중요하다고 판단, 모든 행정력을 위험지역 순찰활동에 투입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서별로 편성된 근무자들을 산사태 급경사지 288곳을 비롯해 저수지·댐 3곳, 공사장 32곳, 배수펌프장 4곳, 둔치 및 제방도로 3곳 등을 예찰하며 재난발생 시 주민들의 신속 대피를 유도하고 있다.

SMS, 전광판, 긴급 재난문자 발송과 경보방송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하천, 산간계곡,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 대피를 유도하는 등 신속한 대응태세도 구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3일 오전 10시 산사태 발생으로 인한 배수관 토사 막힘으로 가평읍 읍내8리 인근 주차장과 도로가 침수됐으나 출동 30분 만에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한편 가평군은 5일 오전 8시 현재 피해상황으로 인명 피해 4명, 이재민 25세대 61명 등을 비롯해 달전천 제방 붕괴와 수도본관 파손 1곳, 주택 침수 24동, 산사태 74곳, 도로 파손 25곳 등으로 집계됐다.

최돈목 가평군 안전재난과장은 “피해복구도 중요하지만 선제적 예방조치가 중요한 만큼 위험지역을 꼼꼼히 점검하는 한편 모든 직원이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