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 ㈜에이치앤티에서 살균소독제 기부받아
용인대, ㈜에이치앤티에서 살균소독제 기부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대학교(총장 박선경)는 ㈜에이치앤티(대표 박인태)로부터 쉴드브이 살균소독제 2ℓ용량 8천400개(약 1억원 상당)를 기부받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2학기 학업 일정 및 2021학년도 대학 입시 수행을 위한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살균 소독제 전문업체인 에이치앤티는 생활 방역에 취약한 지역을 대상으로 살균소독제를 무상으로 기부하고 있으며, 서울시와 광명시 등 지자체 및 지역사회와 협력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고 있다.

용인대는 기부 받은 살균 소독제를 2학기 개강에 대비해 전체 학생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박인태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등에 기부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 활동을 통해 재난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선경 총장은 “살균소독제 기부는 실기 및 대면 수업에 참여하는 교수,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에이치엔티의 나눔을 바탕으로 안전한 캠퍼스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