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역대 최고 수위…연천·파주 주민 5천여명 긴급 대피
임진강 역대 최고 수위…연천·파주 주민 5천여명 긴급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진강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자 6일 새벽 파주 문산주민들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문산초등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해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임진강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자 6일 새벽 파주 문산주민들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문산초등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해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천군 군남댐 수위가 역대 최고치인 기록하는 등 홍수피해가 우려되면서 하류지역인 연천과 파주 주민 수천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6일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현재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11.53m를 보이고 있다. 필승교 수위는 전날 오후 8시 13.12m로, 역대 최고 수위를 기록했다.

군남댐 수위는 2년 만에 수문 13개 모두를 개방해 초당 1만1천t을 방류하고 있으며 수위도 39.98m를 기록하고 있다. 군남댐 역시 전날 10시20분 40.14m를 기록, 계획홍수위(40m)를 넘겼었다.

군남댐 관계자는 “현재 계획 홍수위인 40m를 유지하며 방류량을 조절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진강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면서 연천과 파주 저지대 주민들은 긴급상황을 대비, 긴급 대피한 상황이다.

파주에선 전날 오후 3시부터 침수 우려 지역인 파평면 율곡리 42가구 주민 68명과 적성면 두지리 7가구 주민 18명이 인근 중·고교로 대피했다.

문산읍 문산·선유리 저지대 2천254가구 주민 4천228명도 인근 학교와 교회, 친척과 지인 집 등지로 피했다.

연천에서도 군남면 등 6개 면 462가구 980명이 학교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임진강 수위 상승으로 북삼교와 임진교 등이 통제되고 있다.

기상청은 낮까지 많은 비가 더 쏟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대피 해당 지역은 상황에 따라 더 확대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군남댐과 임진강 수위가 다소 내려갔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안전에 유의하며 재난문자와 방송 등을 통해 상황을 꾸준히 확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파주ㆍ연천=김요섭ㆍ송진의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