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7인 작가 전시회‘청년터展’] “기획부터 전시까지 비대면 화상으로 통해요”
[비대면 7인 작가 전시회‘청년터展’] “기획부터 전시까지 비대면 화상으로 통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촬영때는 편집본이 3분 분량이니 대본은 6분 분량으로 읽어주세요.”
“제 작품들이 전달하는 메시지는 2017년 전후로 나뉩니다. 이 정도 속도로 대본 읽으면 될까요?”
지난 3일 오후 7시30분 비대면 전시 <청년터展> 참여 작가 7명은 대본리딩과 분량 및 내용 피드백을 골자로 한 회의에 나섰다. 눈에 띄는 점은 이날 회의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는 점이다.

전시 기획자인 천지수 티엔아트컴퍼니 대표와 조영호, 곽민경 실장을 비롯해 참여 작가인 임정민, 김영진, 임우리,김유림, 김지혜, 유준오, 이정용 작가는 화상 플랫폼 줌(ZOOM)에 로그인해 화상 회의를 실시했다.
천 대표가 사회를 맡은 가운데 작가들은 각자 순서대로 대본을 읽으며 분량 및 내용 조절에 나섰다. 한 작가가 대본을 읽을 때마다 양 실장이 화면에 해당 대본을 띄우고 채팅창에는 다음 순서 작가에게 준비를 부탁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회의 이후에는 본보 기자가 작품 관련 질문을 하면 해당 작가가 대답하면서 기자간담회 형태를 띄기도 했다.
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전시를 실시하게 됐는데 작가들의 스케줄과 방역을 고려해 전시 기획, 준비도 비대면으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7인 작가 작품 60여점 유튜브 영상 … 작가와 관객간 비대면 화상으로 교감
7인 작가들의 개성넘치는 작품 60여점과 메시지를 담은 비대면 전시 <청년터展>의 유튜브 영상이 공개됐다.
이 전시는 15일까지 참여 작가들이 고색뉴지엄에서 영상촬영을 마친 후 수원청년지원센터 청년바람지대와 수원시 유튜브에 공개했다.
김유림 작가가 선보이는 한지 서적 작품 ‘하나 둘 셋 스미다’와 ‘AT NIGHT’는 말이나 이미지로 전달되지 못한 우울함과 슬픔을 먹물 그림으로 표현했다. 이정용 작가는 천을 소재로 에어브러쉬 도구를 활용한 아크릴 잉크 분사로 ‘Surface’ 시리즈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김영진 작가는 AI를 미술과 결합시키고자 작가의 개성과 표현스킬을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작품을 선보인다. 김지혜 작가도 ‘인간’을 소재로 주체이자 객체로서의 인간이 공간, 사물과 어떤관계를 맺는지 고찰한다.
천 대표는 “작가와 관객간 교감을 랜선으로나마 이어나가고 싶다”라며 “청년터展은 이후 2~3회 전시 개최로 환경과 청년의 터전 모색과 고찰 등의 메시지를 담아 이어질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_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